2024 서울시 중장년 이직지원사업 실무중심 디지털마케팅 과정
상태바
2024 서울시 중장년 이직지원사업 실무중심 디지털마케팅 과정
  • 박지해
  • 승인 2024.06.0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핵심 중장년 일자리지원 프로그램

최근 중장년층의 재취업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오랜 경력과 경험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데 있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현대 사회는 디지털 기술의 발전과 함께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컴퓨팅 등 새로운 기술이 도입되면서 기업들은 디지털 역량을 갖춘 인재를 필요로 하고 있다. 그러나 중장년층은 디지털 기술에 익숙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이러한 변화를 따라가기 어려워 재취업에 불리한 위치에 놓이게 된것이 현실이다.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
서울시 50플러스 중부캠퍼스

또한, 많은 기업들이 나이든 근로자를 채용하는 데 주저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중장년층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젊은 인재에 비해 생산성이 낮을 것이라는 편견에서 비롯된다. 또한, 젊은 세대에 비해 변화에 덜 유연하고, 새로운 기술 습득 속도가 느릴 것이라는 인식도 작용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경제가 회복되면서 고용 시장은 서서히 안정되고 있지만, 여전히 불안정한 상황이다. 특히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재정적 압박을 받고 있으며, 이는 고용 확대를 어렵게 만들고 있다. 이에 따라, 중장년층은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데 있어 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정부와 사회는 중장년층의 재취업을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이러한 지원이 충분하지 않은 경우가 많다. 특히, 중장년층이 필요로 하는 맞춤형 교육과 훈련 프로그램이 부족하여, 이들이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고 경력을 전환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장년층은 오랜 기간 한 직장에서 일한 경우가 많아, 새로운 환경에 적응하는 데 있어 심리적 부담을 느낀다. 재취업 과정에서 반복되는 실패는 자존감을 낮추고, 이는 다시 재취업 의지를 약화시키는 악순환을 초래할 수 있다.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이 주관하고, "상상우리"가 운영하는 2024 서울시 중장년 이직지원사업 런앤잡 4050 "실무중심 디지털마케팅" 교육​
​"서울시 50플러스재단"이 주관하고, "상상우리"가 운영하는 2024 서울시 중장년 이직지원사업 런앤잡 4050 "실무중심 디지털마케팅" 교육​

중장년층의 재취업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 교육과 같은 맞춤형 재교육 프로그램을 강화하기 위해 서울특별시에서 주최하고, "서울시50플러스재단"에서 주관하며, "상상우리"에서 운영하는  "2024 서울시 중장년 이직지원사업"으로 "런앤잡 4050"이 손잡고 진행하고 있다. 사회적 안전망을 강화하여 중장년층이 재취업 과정에서 겪는 경제적, 심리적 부담을 줄이는 사회 시스템도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중장년층은 오랜 경력과 풍부한 경험을 가진 소중한 인적 자원이다. 이들이 경제 활동에 활발히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발전을 위해서도 필수적인점을 반영하여 4050 중장년층에게 큰 역할을 하고 있는 교육프로그램이 있다.

서울시 런앤잡4050 실무중심디지털마케팅 과정, 전담컨설턴트 1:1맞춤관리, 취업지원으로 경력인재 매칭페스타 운영
서울시 런앤잡4050 실무중심디지털마케팅 과정, 전담컨설턴트 1:1맞춤관리, 취업지원으로 경력인재 매칭페스타 운영

http://sournsweet.tistory.com/3

자세한 내용은 위 링크를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교육과정은 아래와 같다.

2차 모집 일정

- 모집 5.27(월)~6.17(월)

- 서류심사 6.18(화)

- 면접심사 6.19(수)

- 합격자 발표 6.20(목)

 

교육 운영

- 6.24(월) ~ 6.28(금)

- 주5일(월~금) 12:30~17:30 / 25H

- (교육장) 50+중부캠퍼스 4층

 

개설 과정

- 실무중심 디지털마케터 과정

- 중소기업 총괄관리 실무과정

 

* 참여자 모집 및 참여자의 의견수렴 등 상황에 따라 사전협의 후 운영 일정은 변경될 수 있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